Search
  • #HornTipYJK

#호른팁 넷째 주: 음량보단 음색!

ppp pp p p mp mf f ff fff. 악보에 자주 등장하고 이미 익숙한 음량 표기. 물론 어떤 때에는 당연히 아주 세게 불어야 하고 반대로 아주 여리게 불어야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연주하는 대부분의 곡은 음량이 흑과 백처럼 뚜렷하지 않죠. 부르크너 교향곡에 필요한 ff는 쇼스타코비치 교향곡의 ff와 엄연히 다릅니다. 라벨의 p는 브람스의 p와 다르고요.

이번주 연습은 음량 보다는 음색에 집중 해보세요. 예를 들어 라벨 파반 (Pavane)솔로는 여리게만 부는게 아니라 라벨과 프랑스 음악 고유의 음색을 생각하면서, 모짜르트 협주곡은 18세기말 내츄럴 특유의 음색을 떠올리면서 연습해보세요. 물론 이런 음색을 떠올리려면 먼저 시대/작곡가의 음악을 많이 들어야 겠지요? 음색을 이해한다면 음량은 저절로 따라오기 마련입니다. 음색 > 음량!

4 views

KaKaoTalk: YoungCor5424

©2020 by Young J. Kim. Proudly created with Wix.com